이미 두달 전 맛집 이야기.;;

전부터 가고싶었던곳.


봉곡동 총각꼬치.

비가 내리던 주말 다녀왔다.

날씨탓인지 우리밖에 없었던 조용한 꼬치집.



선반에 사케로 진열되어있다.




메뉴는 잘 모르니,

우선 모듬꼬치와 마루 500ml.











기다리는동안 

오랜만에 우리끼리 사진찍기.


귀요미도 잘하는 딸.^^

사진에는 별 관심없어진 아들^^;






먹는내내 시원하게 먹을수 있게 나오는 저 병.^^;

자꾸 저 안에 있는 얼음 먹으려는 아들 ㅡㅡ;





구운주먹밥.

가면 꼭 먹어야한다길래, 아이들도 먹일겸 주문했는데...

우리입으로 다 들어갔다.

누룽지처럼 바삭하고, 고소하고 치즈까지 들어있어서 넘 맛있었다.ㅎ




모듬꼬치.

베이컨말이, 닭꼬치, 베이컨팽이버섯, 오징어꼬치 등등....



아가들을 위해 주신 캐릭터 진빵 ㅎㅎ

넘 귀엽다...




제일 맛있는 꼬치하나..맛있게 먹어~^^



위험할까봐 먹여준다니...

"내가 할꺼야~~~"^^;;




염통구이, 버섯구이, 관자구이, 메추리알삽겹,돼지껍데기..ㅎㅎ


다 맛나다..ㅎ




진열되어 있는 꼬치들...

추가하고플때 가서 보면서 추가...^^





추가로 시킨 불닭날개, 염통, 양고기..^^







서비스로 주신 미소라멘 종류였는데..^^


국물이 정말 끝내주더라......

끝까지...다 먹은....ㅎㅎ


아이들도 잘 먹고, 우리도 잘 먹고..

비오는날....꼬치구이 생각날것같다...^^



Posted by Bin Mom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