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2월31.

2014년의 마지막날.

서울다녀오면서 신랑과 만나서 간 옛진못 식육식당.


소고기집을 찾다가 발견한 곳이라는데...

너무 맛있더라..^^


경산이라서 조금은 걸렸지만...










굽자마자 없어지는 고기들...ㅎㅎ

울 아들은 우리보다 더 먹는것같다..고기는^^






여기의 특미...

한우 가마솥 육개장.또는 육국수...

우리는 육국수...


너무 맛있었다..

포장을 해올까하다가 말았는데....ㅎㅎ

생각나네..^^





마지막날은 가족과 함께..

서울에서 더 있다가 오고 싶었지만...^^


함께 했던 저녁식사.....

맛있고, 즐겁고...^^


또 기회되면 가봐야지....^^

2014.12.31.



Posted by Bin Mom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