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일.


돌아가는일정.

나라역으로 미리 왔다.









우리 첫째공주에게 걸려온 전화 받는중 ㅎ














나라맛집

간코 돈카츠.


일본여행에서 먹어보지 못한 돈카츠를 먹기로.

친절하고 맛도 좋았다.




난바로 돌아와서 짐을 맡기고, 

타코야끼 맛보기!






정말 뜨거웠지만

정말 맛있었던,,,^^



난바에서  조용한 돈키호테!

글리코상 근처에있는 돈키호테는 동선도 좁고, 관광객이 너무 많아서 보기 어려웠지만

여기는 조용하고 동선도 좋다.



남자들에게 강력추천하는 코팩!

신랑도 써 본 후 구매!




돈키호테에서 이벤트로 받은 우마이봉!ㅋㅋㅋ

짐만 좀 없었더라도 더 가지고 올 수 있었는데;;;ㅎㅎ




오사카 툴리스커피.

간시이공항으로 가기 전 마지막.











마지막 남은 동전으로 먹는 맥주와 야끼소바.

그리고 군것질.


기다리는 대기 시간보다 대구로 날아온 시간이 더 적었던것같다.

유쾌한 기장님의 배려로 1시간만에 대구도착!


4박5일의 긴 여정이

우리에게 또한 활력이 되어 여러 경험을 하게 해주었으면 한다.


지금의 시간이 너무 소중한...

힘듦이 또 어떻게 나아갈 길을 알려줄지....기대해본다.


우리모두에게.


그리고, 부모님들께도

감사함을 전해야지!




Posted by Bin Mom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